유사역사학 사절



[육물신지] 선생님, 그건 미이라가 아닙니다! 아란타 풍설서

지난 포스팅에서 일본 난학 서적인 "육물신지(六物新誌)" 속 인어를 이야기하면서, "우니코루, 미이라, 인어, 사프란, 너트멕, 에부리코(버섯 종류)의 6가지를 네덜란드 박물학 책을 바탕으로 해설한 책"이라고 했지요? (원출처: 적륜재)

마침 미이라 이야기를 하는 김에, 이 육물신지의 미이라 그림도 살펴봅시다. 


엥? 분명 미이라를 뜻하는 한자어 "목내이(木乃伊)"라고 써있긴 하다만... 뭔가 이상한데요?

네, 사실은 육물신지의 편저자 오오츠키 겐타쿠(大槻玄澤) 선생님도 이 삽화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이 설명하면서 독자의 양해를 구하고 있습니다.

"이 그림이 실린 곳은 '화이아걸 필다렬사격 질랍액륵제'다. 책 제목은 '액륵제아 기행 이야기'(라는 뜻)이다. 그 책은 전부 라틴어로 쓰여있다. 나는 아직 그 언어에 익숙하지 못한 까닭에 그 이야기는 설명하기 어렵고, 우선 그 그림만 옮긴다."


오오츠키 선생님... 다소 무책임하시군요.



아무튼 우린 이제 이게 무슨 책인지 알 수 있습니다.

호이야게 픽토레스퀘 데라게레세 (그렇게 읽는게 아닐텐데...)
和伊牙傑 必多列私格 垤蠟厄勒齊   라는 책이죠!
Voyage pittoresque de la Grèce



그렇다면 이 "그리스 그림 여행"에 실린 원본 그림은 무엇이었을까요?


그리스 여행책에 미이라 이야기가 나온다는 것부터가 뭔가 수상쩍은데 말이죠...-_-


아앗... 그건 미이라가 아니라...



재미있는 오해지만, 지난번 인어 삽화와 연결해서 우린 나름의 결론을 얻어낼 수 있습니다. 


바로 육물신지(1787)는 나름대로 유럽(네덜란드)에서 출판되는 최신 지식을 모으려던 노력이었다는 거죠. 

그랬기 때문에,
1782년 브뤼셀에서 출간된 Voyage pittoresque de la Grèce
1754년 암스테르담에서 출간된 Poissons, Ecrevisses et Crabes.
등을 참고자료로 삼았고...


그러다보니 다소 성급하게 제대로 번역되지 않은 정보를 잘못 기입하기도 했습니다.^^

부식된 고대 대리석상이 미이라로 변신해버리는 경우처럼 말이죠.




덧글

  • Fedaykin 2018/10/12 15:30 # 답글

    ㅋㅋㅋㅋㅋㅋㅋㅋ와... 뭔지 모르고 그리면 이렇게 되는군요 ㅋㅋㅋㅋㅋ
    가족오락관에 그 이어폰 쓰고 단어 전달하는 그게 생각나네요 ㅋㅋㅋ 한두번만 더 거쳤으면 진짜 미라가 나왔을지돜ㅋ
  • 남중생 2018/10/12 15:50 #

    같은 카테고리의 “영국식 불교” 포스팅(http://inuitshut.egloos.com/1924974)에서 로뎅이 오뎅되는 가족오락관을 비유로 든 적이 있는데, 말씀이 정확하십니다.
    한편 저는, 왜 저 그림을 두고 미이라라고 오해했을지가 참으로 의문입니다.ㅎㅎㅎ
  • 迪倫 2018/10/14 03:01 # 답글

    미이라가 보통 포에 싸여져 있으니 그렇게 오해했을 수도 있겠다 싶기는 합니다만, 육물신지같은 오해의 확산은 언제나 너무 재미있어요!!
  • 남중생 2018/10/14 03:27 #

    제가 곰곰히 생각해봤는데, 아무래도 오오츠키 겐타쿠 선생님은 악질 책장사꾼에게 속은게 아닌가 싶습니다.
    분명 제목도 프랑스어로 표기한 걸 볼 때, (라틴어가 아닌) 프랑스어 책을 구입한게 맞을텐데, 무슨 언어인지도 모르고 책을 샀다는 뜻이 되거든요... 그리고 그 해석을 도와줄 프랑스어 구사자도 주변에 없었다는 뜻이고;;

    아무래도 나가사키에서 아무 네덜란드인을 붙잡고 "혹시 미이라에 대한 책이 있습니까?"라고 물어오니 "예예, 이 책을 보시면 됩니다"하고 팔아넘긴게 아닐까 싶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