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 사절



네덜란드 사람, 숲 사람, 그리고 서구 지식과 토속 지식 사이의 (흐릿한) 경계 예티와 인의예지!

이 포스팅의 경우에는 특별히 "예티와 인의예지" 카테고리에 추가했습니다. 
---------------------------------------------------------------------------------------------------------------------------


필자는 최근에 보르네오 섬의 사바(Sabah) 주를 방문했는데, 누군가가 필자에게 말해주기를 코주부원숭이의 현지(말레이어) 이름은 "블란다"(혹은 "오랑 블란다")로  "네덜란드인"이라는 뜻이라고 했다. 



필자는 이 이야기를 들었을 때, 코주부원숭이와 네덜란드인의 닮은 모습이 연상되어 웃음을 터뜨렸는데... 한편으로는 어떻게 이러한 용어가 쓰이게 되었는지 궁금해졌다. 필자가 생각하기에, 오늘날 많은 이들은 보르네오 섬의 말레이어 화자들이 과거 어느 시점부터 해당 지역을 점령하고 식민지로 삼는 유럽인들의 힘에 "저항"하거나 "반항"하려고 코주부원숭이를 "네덜란드인"이라고 부르기 시작했을 것이라고 상상하곤 한다. 

그러나 서양에서의 오랑우탄에 대한 서술과 표현의 역사를 다룬 훌륭한 신간을 읽으면서, 필자는 코주부원숭이가 "네덜란드인"이라고 불리게 된 정황은 아마도 이보다 훨씬 복잡했으리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보르네오의 야생 인간: 오랑우탄의 문화사 (하와이 대학교 출판사, 2014)라는 제목의 이 책은 역사학자(로버트 크립), 연극문화 학자(헬렌 길버트), 탈식민주의 이론과 문예 연구 학자 (헬렌 티핀)이 공동 저술하였다. 다방면의 전문가들이 모여 혜안을 종합한 만큼, 이 세 명의 학자는 흥미진진하게 풍부하고 조명되는 책을 펴냈다. 

저자들은 오랑우탄에 대한 다량의 서술이 지난 몇 세기 동안 이뤄졌다고 밝히는 동시에, 정작 "오랑우탄의 본고장인 열대성 보르네오에서는 서양인들이 보인 관심에 비해 원주민들은 오랑우탄에게 훨씬 적은 관심을 보인 듯하다." (5) 라고 주장한다.



이 주장은 지나친 것으로 들릴 수 있겠으나, 말레이/인도네시아어로 "숲 사람"이라는 뜻인 "오랑 우탄"(혹은 "오랑 후탄")이라는 이름의 유래에 대한 저자들의 논의는 이 사안에 대해 필자가 생각에 잠기는 계기가 되었다.

저자들은 "오랑우탄"이라는 이름의 연원이 17세기 네덜란드 학자들까지 거슬러올라간다는 것을 발견하였으며, 오랑우탄의 고향에서 이 이름이 쓰이기까지는 시간이 걸렸으리라고 주장한다.[1] 예를 들자면 저자들은 다음과 같이 말한다:

"그러나 19세기 중반 이전에는 인도네시아 군도의 말레이어 구사자들이 이 유인원을 부르는 이름으로 '오랑 우탄'이나 이와 유사한 이름을 사용했다는 문헌 상의 기록이 없다."

"호주 국립 대학교에 위치한 인터넷 상의 말레이 연합 프로젝트는 '오랑 후탄'에 대한 많은 용례를 포함하고 있으나, 19세기 중반 이전까지는 그 용례가 모두 (종종 깔보는 투로) 숲에 사는 인간을 가리킨다..."

"사실, 유인원을 지칭하는데 오랑 후탄과 유사한 말레이 용어가 쓰인 기록에는 이 용어가 서양의 용어라고 밝히고 있다. 1840년대에 저술된 히카얏 압둘라(Hikayat Abdullah)에서 회고하는 바에 따르면, '삼바스의 지도자가 래플스 씨에게 영국인들이 오랑-우탕이라고 부르는 유인원 두 마리를 선물했다.'고 한다."



말레이어로 "오랑우탄"이라는 용어가 유인원을 의미하는 것으로 쓰인 최초 용례가 히카얏 압둘라에 등장했다는 점을 필자는 특히 흥미롭다고 여긴다. 히카얏 압둘라는 믈라까 출신 학자 압둘라 빈 압둘 카디르(Abdullah bin Abdul Kadir, 1796~1854)의 저술인데, 압둘 카디르는 서양 지식에 통달했고 서양 사상을 소개함으로써 말레이 구사자들의 지적 세계를 변화시키기 시작한 인물로 알려져있다. 

그리고 압둘 카디르는 정치와 사회에 대한 다양한 서양 사상을 소개한것으로 유명한 한편, 그는 독자들에게 "서양" 용어인 "오랑우탄"도 소개한 셈이다.


이리하여 다시금 "네덜란드인" 이야기로 돌아온다. 필자는 코주부원숭이가 어떻게 하여 "네덜란드인"이라 불리게 되었는지 전혀 모르지만, 보르네오의 야생 인간에 서술된 "오랑우탄"의 연혁에 대해 읽고나니, 필자는 "네덜란드인"도 마찬가지로 복잡한 과정을 거쳤으리라 추측하고 싶다. 

결국, 필자가 여기서 중요하다고 보는 부분은 바로 "서양" 지식과 "토속" 지식 사이의 경계선이 우리가 흔히 상상하는 만큼 선명한 경우가 드물다는 것이다.
==========================================================================================================================


[1] 
"저자들은 '오랑우탄'이라는 이름의 연원이 17세기 네덜란드 학자들까지 거슬러올라간다는 것을 발견하였으며, 오랑우탄의 고향에서 이 이름이 쓰이기까지는 시간이 걸렸으리라고 주장한다." 


어쩌면 오랑우탄이 (본고장 밖 중국 등지에서) 한문으로 기록되는 연혁에서도 비슷한 현상을 볼 수 있다.





이 성성(猩猩)이라는 것은 도대체 무엇이었을까? 이시진은 성성이가 사람의 모습을 했지만 앞에서 본 미후와 함께 짐승(獸部)으로 분류되어야 할지도 모른다고 주장했다. 성성을 분류하는 것은 이시진에게 난제였다. 이시진이 인용한 주요 문헌, 이아익(爾雅翼)에 따르면, 성성은 머리카락이 길고 무릎이 없는 벌거숭이, 맨발 야녀(野女)와 매우 흡사했고, 무리를 지어 이동했다. 많은 사람들이 성성이를 "야인(野人)"이라고 불렀다. 이 기록에 따르면, 성성이는 야녀(野女) 또는 야파(野婆)와 같은 것일지도 모른다고 이시진은 적었다. 야녀와 야파는 본초강목에서 성성의 다음에 실렸다. 

원문: Carla Nappi, "On Yeti and Being Just" in Aaron Gross and Anne Vallely, eds., Animals and the Human Imagination: A Companion to Animal Studies (New York: Columbia University Press, 2012), 62.


원문 포스팅의 댓글을 보면, 오랑우탄 화석에 대한 박사학위 논문을 쓴 캘리포니아 주립대학의 고인류학 교수 Gerrell Drawhorn이 "오랑우탄이 보르네오의 다약 원주민에게는 Mias라고 불렸으며, 보르네오를 오고가는 상인 집단이 수출품목으로서의 오랑우탄에 비즈니스용 이름을 붙였을 수도 있다는 가설을 제기하고 있다.

이 가설에 이어서 생각해보자면, "오랑 후탄"이나 "야인"은 (인간과 동물의 경계를 고민하는 중국과 서양의 근세인/근대인에게) 구매 욕구를 자극하는 광고문구/브랜드명이라는 것이다...

핑백

  • 남중생 : 인도차이나 카테고리의 포스팅 목록 및 순서 (목록화 진행중) 2018-07-27 01:48:48 #

    ... , 또는 기회주의 (2014.04.30) 21. 전근대 지도제작자와 주권의 문제 (2014.06.04) 22. 네덜란드 사람, 숲 사람, 그리고 서구 지식과 토속 지식 사이의 (흐릿한) 경계 (2015.01.14) 23. 불륜으로 시작하는 베트남 역사 (2015.12.30) 24.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 ... more

  • 남중생 : 수험생과 노약자에게 특히 좋다!! - On Yeti and Being Just (7) 2019-01-24 02:04:52 #

    ... 않았고, 오히려 17세기 네덜란드 등 서유럽에서는 이 동물을 오랑우탄이라고 부른 기록이 남아있다. 리암 켈리 교수님의 네덜란드 사람, 숲 사람, 그리고 서구 지식과 토속 지식 사이의 (흐릿한) 경계 참조. [2] "불임이거나 양성구유 여성이 있었고, 마찬가지로 성별이 모호한 남성도 있었으며, 달을 ... more

덧글

  • 漁夫 2018/08/10 20:25 # 답글

    오랑우탄이 브랜드명 ㅎㅎㅎ
  • 남중생 2018/08/10 21:06 #

    보르네오 원주민들: “이제 이걸 팔아야하는데 ‘미아스’라고 부르면 아무도 안 살거 아냐? 그러니 ‘ 신비로운 숲의 사람’이라고 부르자.”
    다국적 상인들: “뭐?! 신비로운 숲의 사람? 이리 내놔 내가 살래!!”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