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말 섬뜩한 성교육 교재 - 태상감응편도설언해 ~창작물의 원형을 찾아서~

이전 포스팅 도교, 불교 계열 삽화(판화)에 보이는 뇌공 모습에서 태상감응편도설언해(1880)를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
도교적 텍스트라고 흔히 분류되는 책인데, 내용은 희망편/절망편처럼 좋은 사례/나쁜 사례를 가려서 권선징악을 보여줍니다.
군신, 부부, 붕우와 같은 관계에 각각 선보(善報, 좋은 사례, 좋은 일을 해서 보상받는 사례)와 악보(惡報, 나쁜 사례, 나쁜 일을 해서 벌받는 사례)가 있는 것이지요.

이 책은 총 5권으로 이뤄져있는데, 흥미로운 점은 마지막 제5권의 "부인악보"에 해당하는 총 16개의 사례 중 4개(4분의 1)가 낙태와 영아살해 관련이라는 거죠. 심지어 순서도 연달아 있습니다.

1. 진씨
윤주(潤州) 땅에 진씨 이미 자식이 많고 또 잉태하매 심히 슬프게 여기는지라. 
동네의 약팔고 의술하는 담파(譚媼)가 진씨를 위하여 약 먹여 낙태하였더니 그 후에 또 잉태하니 다시 담파를 청하여 낙태하려 할새 이미 약을 짓고 미처 먹지 못하였더니 그날 밤 꿈에 한 누른소 있어 말하여 왈, 
"내 너로 더불어 원수가 없거늘 어찌 나를 죽이려 하나뇨? 내 장차 너를 죽이리라." 하거늘
(잠에서) 깨어 그 뜻을 모르고 마침내 그 약을 먹었더니 인하여 혈붕(血崩)[1]이 되어 죽고 그후에 담파 또한 폭사(暴卒)[2]하니라.

[1] (때 아닌) 생리과다 
[2] 급사, 비명횡사

2. 진일청의 처
옛적에 진일청의 처가 연이어 세 딸을 낳아 세 번 다 죽였더니 갑오년에 또 한 딸을 낳았거늘 또 죽이려 하여 그릇 속에 넣고 그릇 어귀를 봉하였다가 이윽고 열고 보니 홀연 한 붉은 뱀이 튀어나와 그 좌편 다리에 감기거늘 (아내가) 크게 놀라 떼려 하나 단단하여 풀 길이 없는지라. 드디어 뱀과 함께 죽으니라. 

3. 이수의 처
옛적 이수(李守)의 처가 사납고 투기하여 일찍이 한 자식 밴 첩을 죽였더니 하루는 꿈에 그 첩이 창 밖에 있어 머뭇거리다가 홀연 큰 뱀이 되어 나무에 감기거늘 죽이려 한 즉 간데 없는 지라. 그 후에 부부가 달 아래 앉아 술 먹더니 술잔 가운데 뱀 그림자 있거늘 불을 켜고 본즉 또한 형적이 없는지라. 드디어 마셨더니 그 후로 복중이 창만하여 만삭한 모양이라. 인하여 죽고 입관한 후에 관 속에 무슨 소리 있거늘 열고 보니 이에 한 큰 뱀이 되어있더라.

4. 혁연걸의 처
파동(巴東) 땅에 혁연걸(赫連傑)의 처가 행실이 참혹하고 각박하여 무릇 여자종이 잉태한 자 있으면 반드시 떨어트리고, 혹 이미 낳았으면 물에 넣어 죽이니 이는 여자종이 그 자식 보살피고 젖 먹이느라 일에 해로울까 함이러라. 하루는 홀연 여나믄 어린아이 혹 형용이 미쳐 이루지 못한 것도 있으며 혹 모양이 다 된 것도 있고 혹 핏덩이가 모여 반쯤 된 것도 있어 일시에 달려들어 살을 물고 넣으니 온 몸이 문드러지고 소리 지르기를 수일을 하다가 죽으니라.


블로그 이웃분들 중에 관심있어 하실 분들이 생각나기도 하고...
게렉터 블로그에서 용재총화와 어우야담의 괴물들을 소개할 때 (용재어우 괴물열전 (1~37)) 삽화로 사용된 만큼, 원문 내용을 소개해보았습니다.^^ 


핑백

  • 남중생 : 누가 누구를 베꼈을까? 2017-08-24 23:22:13 #

    ... 오른쪽 그림은 제가 지난 포스팅 조선 말 섬뜩한 성교육 교재 - 태상감응편도설언해에서 소개한 걸 기억하실 것입니다. "옛적에 진일청의 처가 연이어 세 딸을 낳아 세 번 다 죽였더니 갑오년 ... more

덧글

  • 역사관심 2017/08/22 09:24 # 답글

    호...재미있습니다. 이야기들의 배경이 조선인가요? 기담집 비슷하네요.
  • 남중생 2017/08/22 11:11 #

    앗, 아쉽지만 전부 중국의 사례들입니다... 원래 만한(만주어/한어)로 되어있는 책을, 한자와 삽화는 그대로 남기고 만주어만 다시 한글로 바꾼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 역사관심 2017/08/22 11:19 #

    아 예상했지만 역시로군요. 이 부분이 항상 좀 아쉽네요 ^^
  • 명탐정 호성 2017/08/22 09:59 # 답글

    히익
  • 남중생 2017/08/22 11:12 #

    히이익
  • 길공구 2017/08/22 09:59 # 답글

    잘 읽었습니다. 매우 흥미롭네요. ^^
    영인본은 어디에서 볼 수 있을는지요?
  • 길공구 2017/08/22 10:08 #

    아 국립중앙박물관에 5책 전권이 있군요.
    좋은 내용 소개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남중생 2017/08/22 11:16 #

  • 길공구 2017/08/22 11:38 # 답글

    정말 감사합니다. 꾸벅(__)(^.^)
  • mori 2017/08/23 04:08 # 답글

    끔찍한 이야기들이지만 기록들이 재미있는 것도 사실이네요!! 혈붕이란 표현도 재밌어요! 한편으로 그리스도교문화에서는 낙태를 했다고 아이가 꿈에 나타나서 복수하고 그런 내용은 잘 못 봤는데, 이건 아무래도 언제 태아가 영혼을 가진 사람이 되느냐에 대한 인식 차이도 있는 것 같습니다!!
  • 남중생 2017/08/23 06:01 #

    네, 저도 발생학(?)적으로도 생각해봤습니다. 마지막 혁연걸 아내 이야기에서 다 된 태아, 덜 된 태아가 한데 뭉쳐 공격하는 걸 보니 아무래도 사람의 형태는 못 갖추더라도 영혼은 있다고 본것 같아요.
  • ak 2017/11/02 16:44 #

    참고로 영혼은 수태되는 순간에 생긴대요



    어느 분이 질문하셨던 영혼이 언제 생기냐는 문제는 사실 저도

    예전 참 궁금해 한적이 있어요.

    저 질문에 이모 왈,

    사람이 엄마 아빠 뱃속에 정자,난자로 있을 때는 사람이 되기위한

    재료 일뿐 영혼은 없답니다.

    사람으로써 영혼을 받는 순간은 수태되는 순간 이래요.

    그래서 미리 조심해야지, 아무리 초기라도 강제로 중절을 하는건

    한 생명을 뺏는거래요.

    http://fun.jjang0u.com/articles/view?db=106&is_mobile_view=off&search_field=nickname&search_value=%EA%B0%93%EC%84%9C%EB%A5%B8%EB%91%A5%EC%9D%B4&no=13829
  • mori 2017/11/03 00:33 #

    중세 유럽 가톨릭에서도 난자와 정자가 만나는 그 순간에 생기는게 아니라 어느정도 시간이 지난 후에 생긴다고 봤던 것 같습니다.
  • 남중생 2017/11/03 12:43 #

    앜ㅋㅋㅋㅋㅋㅋㅋㅋ mori님ㅋㅋ
  • mori 2017/11/03 01:26 #

    아마 루터도 수정 당시에 영혼이 들어간다고는 생각 안 했을 거에요...? ㅋㅋㅋ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