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애벌레 ~창작물의 원형을 찾아서~

루이스 캐롤의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Alice in Wonderland)"는 너무나도 유명한 책이라 따로 설명이 필요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야기에 등장하는 여러 캐릭터들 중에서 "담배피는 애벌레"는 정말 흥미롭습니다. "애" 벌레인 주제에 담배를 뻑뻑 피다니요.
더욱 재미있는 건 실제로 담배를 피우는 애벌레가 있다는 것입니다.













이 Tobacco Hornworm(학명: Manduca Sexta, 담배 박각시나방 유충)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담배 잎을 먹고 몸의 옆선을 따라 나있는 기공을 통해 니코틴을 배출합니다. 니코틴을 뿜어냄으로써 천적을 쫓아내기도 한다니 정말 흥미로운 벌레입니다. 
하지만 단지 "와 진짜 담배 피는 애벌레도 있구나"로 끝난다면 재미가 적겠죠.


왼쪽 그림은 존 커티스(John Curtis)의 British Entomology 5권에 실려있는 삽화입니다. 위키페디아에서는 "아마도 이 종에 대한 영국에서의 유일한 기록이다 (possibly the only British record for this species)"라고 하고 있습니다. 
물론 이런 주장을 제대로 인용된 저서나 증거 자료 없이 그대로 믿는다면 위험하지만, 제가 이걸 반증할 수도 없는 노릇입니다.
반면 오른쪽 그림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원화를 맡은 John Tennial의 삽화입니다. 다시금 위키페디아를 인용하자면,
"이 삽화는 중심 인물의 모호함으로 유명하다. 그의 머리는, 뾰족한 코와 튀어나온 턱을 한 인간 남성의 얼굴, 혹은 다리 두 개가 보이는 실제 애벌레의 머리 부분으로 보일 수 있다." 
(The illustration is noted for its ambiguous central figure, whose head can be viewed as being a human male's face with pointed nose and protruding chin or being the head end of an actual caterpillar, with two "true" legs visible)

보면 볼 수록 물담배의 연기, 환각을 일으킬 것 같은 버섯 뿐만 아니라 애벌레의 모습마저도 뭔가 모호하고 기괴한 느낌을 불러일으킵니다. 마치 두건을 쓴 이국의 고승 같은 분위기를 물씬 풍기고 있죠.
다만 좌우의 두 그림을 한 번 번갈아 비교해 보세요. 뭔가 닮아 보이지 않나요? 제 기분 탓인지는 모르겠지만 John Curtis의 곤충지에 실린 애벌레 그림도 구부러진 머리 부분이 마치 두건을 쓴 사람 같이 보이네요.
루이스 캐롤이나 존 테니엘, 혹은 둘 다, 이 담배 박각시나방 애벌레, 그것도 John Curtis의 곤충도감에 실린 이 삽화로부터 영감을 받아서 물담배 피우는 애벌레 캐릭터를 탄생시킨게 아닐까 한다면, 지나친 상상일까요? ^^

우리가 아는 이야기는 앨리스가 "그림 없는 책이 무슨 소용이람?"하면서 따분해하는 장면에서 시작합니다. 다양한 동식물이 화려하게 그려져있는 도감이 어린이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키는건 동서고금의 진리일텐데, 혹시 앨리스가 읽던 그림책은 John Curtis의 British Entomology같이 총천연색 삽화가 실린 곤충도감이 아니었을까요?

핑백

  • 남중생 : 커여운 토토로 보고가세요. 2016-12-27 23:15:41 #

    ... 다. (아무 상관 없습니다.) "짜잔!" 어떤가요? 제가 창작물의 "원형"에 관심이 있다는 사실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 등장하는 애벌레에 관한 포스팅에서도 이야기한 적이 있었죠. 그러니까, 저는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이 이 청동기(맨 위 사진)를 보고, 영감을 받아서 토토로라는 캐릭터를 만들어낸 ... more

  • 남중생 : 포스팅 100개, 1일 1000명 방문 자축! 2017-08-23 05:25:33 #

    ... 많이 번역하고, 더 많이 소통하는 남중생이 되겠습니다. 이전 포스팅을 돌아볼겸, 닮은 그림 찾기(?)로 마무리 짓겠습니다.' 1. 이상한 나라의 애벌레 (2014.11.10) 2. 커여운 토토로 보고가세요. (2016.12.27) 3. 조선(1894년 여름)의 신부 (2017 ... more

덧글

  • 역사관심 2014/11/11 03:10 # 답글

    엘리스의 애벌레처럼 (반)현실에 기반한 상상문화도 있고, 걸리버 여행기의 라퓨타처럼 상상의 문화가 후대의 매체로 재탄생하는 경우도 있고...흥미롭습니다.

    이 책이 저한테 있는데, 이런 상상문화중 '장소'를 중심으로 만든 이런 책도 있습니다 ㅎㅎ.
    http://ecx.images-amazon.com/images/I/51z5jGVxRvL.jpg
  • 남중생 2014/11/11 16:02 #

    오오 흥미롭네요! 꼭 한번 찾아 읽어보겠습니다.
  • 다크스타 2014/11/11 13:36 # 답글

    키위인줄 알았습니다..ㅋㅋ
  • 남중생 2014/11/11 16:03 #

    키위ㅋㅋㅋ 확실히 색깔이나 모양이 그렇네요!
  • 다크스타 2014/11/11 16:04 #

    썰어놓은줄..ㅋㅋㅋㅋ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