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늘보는 어떤 소리를 낼까? ~창작물의 원형을 찾아서~


아타나시우스 키르허(Athanasius Kircher)의 보편음악(Musurgia universalis, 1650) 中


.
.
.




키르허, 당신은 너무 많은 걸 알고 있어;;



-----------------------------------------------------------------------------------------------------------------------
적륜 님 블로그에 소개된 키르허:

[할로윈 기념] 마녀 망치와 도깨비 시장 ~창작물의 원형을 찾아서~

크리스티나 로제티(Christian Rossetti)의 도깨비 시장 (Goblin Market, 1859)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는 논문을 읽었어요.

"빅토리아 시대 영국에 이런 줄거리가 얼마나 익숙한 클리셰였는지는 모르겠지만, 이건 여자가 라지 사이즈 페페로니 피자를 시켰는데 돈이 한푼도 없는 상황이네요. 어쩌면 좋지?"라고 말한적이 있는데.. 여러 궁금증이 풀리네요.


아래에 번역해놓습니다.


"Earlier in the fourteenth and fifteenthcenturies, these relationships were simple trades with Satan that would end indisappointment for the witch. Satan would come to meet a potential witch,disguised as either a trader or beggar, and offer the person something theywished for, often money or food. All the witch had to do was pledge their soulin return. After the deal was struck, whatever the witch got in return fortheir soul was changed to something less desirable; a precious metal chalicewould turn back to wood, contents of the witch’s cup previously full would bespilled, or delicious wine would be changed to blood.80 As the centuries progressed and demonologistscontinued creating elaborate creation myths for witches, the relationshipbetween the witch and Satan became much more sexual. As evidenced in demonologicaltexts such as the Compendium Maleficarum or the Malleus Maleficarum, witches wouldengage in sexual relationships with various demons and occasionally even Satan himself. 

(중략)

Another explanation, that was much morepopular in England than on the continent, was the idea of a witches’ teat.84 This teat, or nipple, wasbelieved to be used by witches to suckle their animal or demonic familiars.85 These familiars, or impsas they are sometimes called, would assist the witch in her evildoings withinthe community. The search for a witches’ teat was much less complicated thanthe search for a devil’s mark. All an examiner had to do was find any sort ofmark on the body that looked remotely like a nipple and the proof was instant.The search for these so-called teats was quite a common practice. It mostlikely was a reference to the common theme of witches as bad mothers or womenwho abandoned the traditional female role of motherhood altogether.86 Female witches were consistently accused ofan aversion or all-around inversion of the role of motherhood. Instead ofnursing a human child with their nipples as women were supposed to do, witcheswould invert the trope of the good mother and grow an extra, diabolic, nipple tonurse animals or even demons."

------------------------------------------------------------------------------------------------------------------------

80) Fabián Alejandro Campagne, “Demonology at a Crossroads: The Visions of Ermine de Reims and the Image of the Devil on the Eve of the Great European Witch-Hunt,” 471.

84) Robin Briggs, “Dangerous Spirits: Shapeshifting,Apparitions, and Fantasy in Lorraine Witchcraft Trials,” in Werewolves,Witches, and Wandering Spirits: Traditional Belief & Folklore in EarlyModern Europe, ed. Kathryn A. Edwards (Kirksville, MO: Truman State UniversityPress, 2002), 3-4.

85)  Owen Davies, Witchcraft, Magic and Culture: 1736-1951 (Manchester and New York: Manchester University Press, 1999), 184.

86) Briggs, “Dangerous Spirits,” 3.


14, 15세기까지 마녀와 사탄 사이의 관계는 마녀가 사탄과 단순 거래를 맺었다가 마녀의 좌절로 결말을 맺는 방식이었다. 사탄은 상인이나 거지로 변장하고 마녀가 될 후보를 찾아와서 그녀가 원하는 것을 제안했고, 마녀는 자신의 영혼을 담보하기만 하면 되는 것이었다. 계약이 성사된 다음에야 마녀가 영혼의 댓가로 받은 물건은 덜 매혹적인 것으로 변했다. 귀금속으로 만든 술잔은 나무로 변하고, 가득 차있던 잔 속의 내용물을 쏟거나, 향긋한 와인이 피로 변한다는 식이다. 몇 세기에 걸쳐 악마학자들이 계속해서 마녀에 관한 그럴싸한 탄생설화를 만들어나감에 따라 마녀와 사탄 사이의 관계는 보다 더 성적인 것이 되었다. 마녀 전서(Compendium Maleficarum, 악행요론悪行要論이나 고업요론蠱業要覧으로도 번역)나 마녀 망치(Malleus Maleficarum)와 같은 악마학 서적에서 볼 수 있듯이 마녀는 여러 악마들과 성관계를 가졌고 어떨 때는 사탄과 직접 갖기도 했다.

(중략)

또다른 가설은 마녀의 젖꼭지라는 개념이었는데, 이 가설은 대륙 유럽보다 영국에서 더 대중적이었다. 이 젖꼭지는 마녀와 접선하는 동물이나 악마에게 젖을 주기 위함이라고 알려졌다. 임프(imp)라고도 불리는 이 접선자는 마녀가 지역사회에 악행을 저지르는 것을 도왔다. 마녀의 젖꼭지를 찾는 것은 악마의 표식을 찾는 것보다 훨씬 덜 복잡했다. 조사받는 몸에서 젖꼭지를 조금이라도 닮은 표식이 발견된다면 그 순간 증거가 확보되는 것이었다. 이 이른바 '젖꼭지'를 찾는 일은 상당히 일반적으로 행해졌다. 이 관행은 아마도 마녀가 나쁜 어머니이거나 여성의 전통적인 역할인 모성을 완전히 져버린다고 흔히 상상한 것에서 유래한 것으로 보인다. 마녀는 끊임없이 어머니로서의 역할을 꺼리거나 완전히 전복시켰다. 여자가 마땅히 그래야하듯이 사람 아이를 젖먹이는 대신, 마녀는 좋은 어머니 상을 뒤엎고 따로 악마적인 젖꼭지를 만들어서 짐승이나 악마를 젖먹인다는 것이다." 

출처: Sarah Dunn, 악마의 표식: 마녀재판에 쓰인 의학적 증거 (석사학위 논문) 53-55.

Sarah Dunn, The mark of the Devil : medical proof inwitchcraft trials, University of Louisville, 2017, MA diss. 53-55



일제시대 안아키 기타

그러더니 갑자기 무얼 생각한 듯 손뼉을 탁 치더니

"그런뎁쇼 제가 온 건입쇼 댁에선 우두를 넣지 마시라구 왔습죠."

한다.

"우두를 왜 넣지 말란 말이오?"

한즉,

"요즘 마마가 다닌다구 모두 우두들을 넣는뎁쇼 우두를 넣으면 사람이 근력이 없어지는 법이뎁쇼."

하고 자기 팔을 걷어 올려 우두자리를 보이면서

"이걸 봅쇼 저두 우두를 이렇게 넣기 때문에 근력이 줄었습죠."

한다.

"우두를 넣으면 근력이 준다고 누가 그럽디까?"

물으니 그는 싱글거리며

"아 제가 생각해냈습죠."

한다.

"왜 그렇소?"

하고 캐니

"뭘......저 아래 윤금보라고 있는데 기운이 장산뎁쇼, 아 삼산학교 그녀석두 우두만 넣었다면 그까짓 것 무서울 것 없는뎁쇼 그걸 모르겠거든입쇼......"

한다. 나는

"그렇게 용한 생각을 하고 일러주러 왔으니 아주 고맙소."

하였다. 그는 좋아서 벙긋거리며 머리를 긁었다.


이태준, 달밤(1934) 中

-------------------------------------------------------------------------------------------------------


일제시대 조선에도 안아키스트가 여럿 있었다죠...


"프랑스 똥냄새를 맡는 것이 중국 똥을 퍼먹는 것 보다 낫다"는 말의 본래 뜻. Indochine~인도차이나~

"Plutot flairer un peu la crotte de Francais que manger toute notre vie celle des Chinois."

“Thà ngửi chút phân Pháp trong vài năm còn hơn phải ăn phân Tàu trong ngàn năm tới.”

"5년간 프랑스 똥냄새를 맡는 것이 중국 똥을 평생 퍼먹는 것보다 낫다."


-----------------------------------------------------------------------------------------------------------------------
"얼간이 같으니라고! 그대들은 중국군이 남아서 주둔한다는 것의 의미 파악이 안 되는 것인가? 역사를 잊었는가? 이전 시대에 중국인들이 (베트남에) 진주했을 때는 천 년을 갔단 말이다. 프랑스인들은 이방인이다. 그들은 약하고, 식민주의는 죽어가고 있어. 백인들은 이제 아시아에서 끝장났어. 하지만 중국인들이 지금 주둔한다면 그들은 절대로 떠나지 않을 거야. 나로 말할 것 같으면, 프랑스 똥냄새를 5년간 맡았지, 중국 똥을 평생 퍼먹지는 않을 걸세." (153)

얼마전에 리암 켈리(Liam Kelley)의 블로그에서 호치민이 뭐라고라???라는 게시물을 번역/소개해드린 적이 있죠. 
여기에서 켈리 교수님은 호치민이 실제로 위와 같은 말을 했다는 것에 의구심을 표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Stanley Karnow의 책이 워낙 파급력이 있는지라 최근 중앙일보 기사를 읽어도 크게 다르지 않은 내용이 반복됩니다.

호찌민의 설득은 단호했다. “중국이 우리 땅에 들어오면 1000년을 머문다. 프랑스 식민주의는 죽어간다. 그러나 중국이 주둔한다면 그들은 결코 떠나지 않을 것이다.” 1000년은 중국 역대 왕조의 베트남 지배 기간이다. 장제스 군대는 물러갔다. 8년 뒤 프랑스는 물러났다. 베트남의 강대국 다루기는 슬기롭다. 항전은 강건하다. 전쟁 후엔 유연하다.
[출처: 중앙일보] [박보균의 현장 속으로] 저항의지와 통합의 힘, 중국도 겁내는 베트남 이뤘다 (2017년 10월 14일)


그런데 켈리 교수님 블로그 포스트에 최근 다음과 같은 덧글이 달렸습니다. 

Vuong
I believe Uncle Ho said this but in a different place and time. Imagine the Carlton Hotel at the turn of the 20th century. Nguyen Ai Quoc was in the kitchen of the Carlton Hotel ready to sit down to dinner after a long day of cooking and scrubbing dishes. A Chinese busboy asked Ho if he wants to eat fried rice or some leftover French bread. This was the reply: “….As for me, I prefer to sniff French shit for five years than eat Chinese shit for the rest of my life.” He always had the best reply that man.

브엉
제가 알기로는 호치민이 이 말을 한 건 맞는데, 시간과 장소가 틀렸습니다. 20세기 초의 칼튼 호텔을 상상해봅시다. 응우옌 아이 꾸옥(호치민의 과거 필명)은 호텔 주방에서 하루 종일 요리랑 설거지를 하고는 마침내 저녁 시간이 되어서 휴식을 가질 참입니다. 중국인 사환이 묻기를 볶음밥이랑 남은 바게트 빵 중에 무얼 먹고 싶냐고 합니다. 그러자 대답하기를 "... 나로 말할 것 같으면, 5년간 프랑스 똥냄새를 맡았으면 맡았지 평생 중국 똥을 퍼먹지는 않을걸세." 그 분은 참 달변가셨어요.

Liam Kelley

Brilliant!! Absolutely brilliant!!! This totally makes sense. After all, the fried rice at the Carlton was indeed notoriously awful.

Wikipedia reports that,

“At the height of the fame of the Carlton, [co-owner César] Ritz was preparing to mark the coronation of Edward VII in 1902 with much-publicised and elaborate festivities when the king suddenly fell ill, and the coronation was postponed indefinitely. The shock caused Ritz to suffer a severe nervous breakdown and sent him into retirement, leaving [co-owner Auguste] Escoffier as the figurehead at the Carlton.”

The important detail that Wikipedia leaves out here is that King Edward VII actually fell ill from eating the fried rice at the Carlton in a test run of the coronation banquet. Working at the hotel in 1913, Ho Chi Minh must have either heard this story, or had simply determined through observation that the fried rice was horrific.

Thank you for solving this historical mystery!!


리암 켈리

대박!! 완전 대박이네요!!! 그렇게 하면 말이 되죠. 칼튼 호텔의 볶음밥은 정말 끔찍하기로 유명했거든요. 위키피디아에는 다음과 같이 써있습니다.


"전성기 때 칼튼 호텔 공동 소유주 세자르 리츠가 1902년 당시 에드워드 7세의 대관식 준비를 하던중, 에드워드 7세의 건강이 급작스럽게 악화되었고, 대관식은 무기한 연장되었다. 

이 충격으로 인해 리츠는 크게 상심하여 협업자인 오귀스트 에스코피에(Auguste Escoffier, 1846~1935)에게 칼튼 호텔 대표 자리를 넘겨주었다." 


이 위키피디아에는 중요한 내용이 빠져있는데 에드워드 7세가 칼튼 호텔에서 대관식 시범 행사에서 볶음밥을 먹고 탈이 났다는 사실입니다. 1913년 당시 칼튼 호텔에서 일하던 호치민은 이 이야기를 전해들었거나, 직접 경험을 통해 볶음밥이 더럽게 맛없다는 것을 확정지었겠군요. 

역사의 수수께끼를 풀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오귀스트 에스코피에(Auguste Escoffier, 1846~1935)





결론: 리츠칼튼 호텔에서는 볶음밥을 먹지 말자.


40일 만에 스스로 신의 경지에 오른 알파고 Zero 기타

2016년 3월에 이세돌과 알파고, 신화적 서사의 재현라는 게시물을 쓴 적이 있는데요.

여기에 관련지을 수 있다고 생각되는 이정원 님의 Brunch 게시물을 소개합니다.

- 기보 없이 스스로 깨우쳐 40일 만에 '바둑의 신'이 된 알파고 Zero

돌과 나무에 매이는 행위인 바둑... 혹은, 신과 씨름하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